경제

SBS

박준영, 자진사퇴.."국민 눈높이 맞지 않은 점 부인 어려워"

유영규 기자 입력 2021. 05. 13. 13:30

기사 도구 모음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오늘(13일) 자진사퇴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오늘 배포한 서면 입장을 통해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을 언급하면서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면서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오늘(13일) 자진사퇴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오늘 배포한 서면 입장을 통해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을 언급하면서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면서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