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숨진 채 발견된 여중생 2명..성범죄·아동학대 피해자 조사 받아

김자아 기자 입력 2021. 05. 13. 13:39

기사 도구 모음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중생 2명이 최근 각각 성범죄와 아동학대 피해자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청주시 오창읍 창리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학생 2명은 친구 사이로 최근 범죄 피해자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한편 지난 12일 오후 5시9분쯤 청주시 오창읍 창리 한 아파트 화단에서 여학생 2명이 쓰러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시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중생 2명이 최근 각각 성범죄와 아동학대 피해자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청주시 오창읍 창리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학생 2명은 친구 사이로 최근 범죄 피해자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두 학생 중 한 명은 최근 성범죄 피해자로 조사를 받았다. 정확한 피해 사실은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고소장 접수에 따라 경찰 수사가 이뤄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학생은 아동학대 피해자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아동학대 피해 의심 정황을 인지하고 자치단체, 아동보호전문기관 등과 합동으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진행한 건 사실"이라면서도 "2차 피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내용 확인은 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오후 5시9분쯤 청주시 오창읍 창리 한 아파트 화단에서 여학생 2명이 쓰러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발견된 두 여학생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곧바로 청주 성모병원과 충북대학교병원으로 나눠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현장에서는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가 발견됐으나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