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송영길, 박준영 사퇴에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 불가피"

윤해리 입력 2021. 05. 13. 13:44

기사 도구 모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알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안타까운 일이지만 후보자의 경우 본인의 공직 수행 중 도자기 그릇 관련해서 판매한 행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고 불가피하게 물러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박 후보자 자진사퇴와 관련한 송 대표의 입장을 이같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김부겸 표결 인준 적극 협조 당부"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권지원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알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안타까운 일이지만 후보자의 경우 본인의 공직 수행 중 도자기 그릇 관련해서 판매한 행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고 불가피하게 물러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박 후보자 자진사퇴와 관련한 송 대표의 입장을 이같이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송 대표가 장관 관련 문제들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고, 그것을 대통령께 전달드리고 소통해왔다"며 "후보자도 이런 어려움 끝에 후보자를 사퇴했고 대통령도 고심 끝에 결정하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오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표결 인준에 적극 협조해달라"며 "향후 청문회 제도 개선 관련해서 적극적으로 논의에 임해주시고 협조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영국 대사관 재직 시절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및 불법 판매 의혹이 불거지자 "모두 저의 불찰이고, 그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해수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라며 자진 사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leakw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