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청와대 "국회 남은 청문절차 신속하게 완료되길"

문준모 기자 입력 2021. 05. 13. 14:03 수정 2021. 05. 13. 14:42

기사 도구 모음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이를 계기로 국회 청문절차가 신속하게 완료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박 후보자 관련 의혹이 더 심각했기 때문에 자진사퇴한 거라고 보진 않는다"며 "다만, 국민 여론과 국회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끝에 내린 결론이라, 나머지 청문절차를 기다리는 총리 후보자 이하 분들에 대해선 내일까지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간을 드렸는데, 국회가 신속하게 마무리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이를 계기로 국회 청문절차가 신속하게 완료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13일)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자가 자진사퇴했는데 청와대와 어떤 교감이 있었나'라는 질문을 받고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말씀하신 대로 국회의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박 후보자 관련 의혹이 더 심각했기 때문에 자진사퇴한 거라고 보진 않는다"며 "다만, 국민 여론과 국회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끝에 내린 결론이라, 나머지 청문절차를 기다리는 총리 후보자 이하 분들에 대해선 내일까지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간을 드렸는데, 국회가 신속하게 마무리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특별연설을 할 때에도 국회 의견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이었다"며 "임명을 강행하려고 했다가 입장이 바뀐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엔 "재송부 기한은 내일까지이고, 더 이상 연장이 안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임명할 뜻을 시사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 간에 단 한 번도 이견이 노출된 적은 없었다"며 당청 간 갈등설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제도가 좋은 사람을 발탁하는 과정이 되어야지, 좋은 사람을 내치는 절차가 되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다음 정부부터 적용한다는 전제 하에서라도 국회에서 열린 토론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준모 기자moonj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