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박준영 사퇴에 민주당 "文 고심 끝 결정..야당, 김부겸 인준 해야"

이철 기자,이준성 기자 입력 2021. 05. 13. 14:0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사퇴한 것과 관련해 "인사권자(문재인 대통령)가 그걸(후보직 사퇴를) 받아들였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사퇴) 수용으로 본다"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도 여러 어려움 끝에 후보직을 사퇴했고 문 대통령도 고심 끝에 결정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입' 의혹과 관련해 답변하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사퇴한 것과 관련해 "인사권자(문재인 대통령)가 그걸(후보직 사퇴를) 받아들였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사퇴) 수용으로 본다"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도 여러 어려움 끝에 후보직을 사퇴했고 문 대통령도 고심 끝에 결정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며 후보자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이에 고 수석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해수부 분야에서 평가도 좋고 공직에서 능력을 인정받는 분인 것은 맞지만 공직 수행 과정에서 (가족의) 도자기 그릇 관련 행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고 불가피하게 사퇴할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그런 내용(사퇴)을 통보받고, 알고 있었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선 계속 청와대와 여러 경로로 소통해왔다"며 "야당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표결 인준에 적극 협조하고 향후 청문회 제도의 개선과 관련해 적극적인 논의·협조와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초선의원 모임인 '더민초'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도 냈고 당내에는 민심 고려해서 낙마가 불가피하다는 의견과 인사청문 위원 중심으로 후보자 3인의 결격사유가 사퇴할 만큼 큰 것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었다"며 "문 대통령께선 3인 후보자의 결격 사유가 크지 않다고 보고 인사청문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헀지만, 국민 눈높이가 그것을 다 통과시키기 어렵다고 보고 당 대표와 지도부의 의견을 수렴해서 그런 결정(사퇴)을 또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언급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이것은 개인 견해지만 야당에서 집중적으로 문제가 된 박준영 임혜숙 후보자 중 한 분 정도 낙마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인사를 수습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고맙겠다"고 답했다.

이어 "당에선 3인 중 1인 정도는 낙마가 불가피하지 않냐는 의견이 제기됐고 그 결과가 오늘 박준영 사퇴로 이어졌다"며 "(임 후보자, 노 후보자에 대해) 몇 가지 문제제기가 있었지만, 소명한 부분이 많고 지금까지 문제되는 부분이 장관직을 수행하는데 결격사유로 보기엔 어렵다"고 강조했다.

ir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