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SBS

MLB닷컴 "다시 류현진으로 돌아왔다"..시즌 3승에 현지 매체 극찬

배정훈 기자 입력 2021. 05. 13. 14:09

기사 도구 모음

'에이스' 류현진의 흔들림 없는 호투에 현지 매체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MLB닷컴은 오늘(13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서 7이닝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3승을 거머쥔 류현진을 조명했습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류현진은 상대 팀 선발 맥스 프리드와 치열한 투수전을 펼쳤다"며 "오늘 같은 경기가 많아진다면 MLB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가 강조하는 경기 시간 단축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이스' 류현진의 흔들림 없는 호투에 현지 매체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MLB닷컴은 오늘(13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서 7이닝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3승을 거머쥔 류현진을 조명했습니다.

이 매체는 경기 후 "다시 류현진으로 돌아왔다"라는 제목으로 부상 복귀 후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인 류현진의 모습을 소개했습니다.

MLB닷컴은 "토론토 선발 투수들이 각종 부상에 시달리며 부진한 가운데, 류현진은 에이스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전했습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류현진은 상대 팀 선발 맥스 프리드와 치열한 투수전을 펼쳤다"며 "오늘 같은 경기가 많아진다면 MLB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가 강조하는 경기 시간 단축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빠른 승부로 짧은 시간 안에 상대 타선을 요리한 류현진의 호투를 유쾌하게 표현한 것입니다.

토론토 선은 "류현진의 날이었다"며 "그의 유일한 흠은 5회에 허용한 솔로 홈런뿐이었다"고 칭찬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