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靑 "박준영 자진사퇴, 文대통령 판단..'임·노' 마무리 기대"

김정현 입력 2021. 05. 13. 14:18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해 13일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최근 특별연설과 기자회견에서 말하신 대로, 국회의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후보자가 직접 대통령과 소통하지는 않았겠지만, 국회에서, 여당 내에서 어떻게 논의가 진행되는지 본인이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고, 그와 관련해 청와대와 소통하는 과정에 본인이 그런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첨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고위관계자, 13일 춘추관서 기자들 질문 답해
"여당에 떠밀렸나 추측 있지만, 지난 주말 의견수렴"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청와대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해 13일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최근 특별연설과 기자회견에서 말하신 대로, 국회의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머지 국회 청문 절차를 기다리고 있는 국무총리 후보자 이하 분들에 대해서는 국회가 재송부기한인 내일(14일)까지 마무리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의 사퇴 이면에 청와대와의 사전 교감이 있었다고 설명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후보자가 직접 대통령과 소통하지는 않았겠지만, 국회에서, 여당 내에서 어떻게 논의가 진행되는지 본인이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고, 그와 관련해 청와대와 소통하는 과정에 본인이 그런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첨언했다.

이 관계자는 또 “대통령은 처음부터 국회의 논의과정을 존중하겠다는 말씀을 여러 차례 했다”면서 “제가 (대통령에) 드린 말씀은, 여당의 국회의원들과 심지어 야당 국회의원들이 전달해온 여론에 의하면 한 명 정도의 사퇴는 불가피해 보인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당에 떠밀렸나 추측들을 하는데, 제가 부지런히 소통해서 지난 주말 즈음 대체로 여당 의견을 수렴했다”면서 “그 후에도 (여당) 지도부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했고, 그건 야당과의 협상 등에 시간이 주어졌으면 좋겠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정현 (think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