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러시아에서 온 특이한 육군의 보병전투장갑차 'BMP-3'

입력 2021. 05. 13. 14:26

기사 도구 모음

BMP-3는 과거 소련이 개발한 보병전투장갑차로 2000여대가 생산되었으며, 러시아와 우리나라를 포함해 10여개 국가가 운용 중이다.

지난 1987년부터 소련군에 배치된 BMP-3는 현존하는 보병전투장갑차 가운데 중무장을 자랑한다.

K21 장갑차가 배치되기 전까지 아이러니하게도 러시아에서 온 BMP-3가 우리 육군의 실질적인 보병전투장갑차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BMP-3는 과거 소련이 개발한 보병전투장갑차로 2000여대가 생산되었으며, 러시아와 우리나라를 포함해 10여개 국가가 운용 중이다. 사진=육군

BMP-3는 과거 소련이 개발한 보병전투장갑차로 2000여대가 생산되었으며, 러시아와 우리나라를 포함해 10여개 국가가 운용 중이다. 보병전투장갑차란 보병의 수송을 목적으로 개발된 보병수송용장갑차와 달리 차 안에서 보병이 전투가 가능하고 화력과 방어력이 대폭 증대된 장갑차를 말한다.

지난 1987년부터 소련군에 배치된 BMP-3는 현존하는 보병전투장갑차 가운데 중무장을 자랑한다. 포탑에는 100mm 저압포, 30mm 기관포, 7.62mm 기관총이 장착되어 있으며 포 발사 대전차미사일도 운용한다.

레이저 유도방식의 9M117 바스띠온 대전차 미사일은 최대 사거리가 5km 이상으로 전해진다. 강력한 화력과 함께 기동성도 뛰어나다. 18.7톤의 무게를 갖는 BMP-3는 500마력의 디젤엔진을 장착해, 지상의 포장도로의 경우 최대 시속 72km로 주행할 수 있다. 

포탑에는 100mm 저압포, 30mm 기관포, 7.62mm 기관총이 장착되어 있으며 포 발사 대전차미사일도 운용한다. 사진=쿠르간 기계제작소

특히 BMP-3의 수상에서의 기동성은 현존하는 보병전투장갑차 가운데 단연 최고로 꼽힌다. 워터제트 즉 물을 흡입해 분사하는 장비를 채용한 BMP-3는 강이나 바다에서 최대 시속 10km로 주행이 가능하다. 우리 해병대가 사용하는 상륙돌격장갑차에 비해 조금 느리지만 다른 보병전투장갑차들에 비하면 빠른 편이다.

하지만 단점도 존재한다. 화력과 기동성은 뛰어나지만 방호력이 떨어지고 보병들의 승하차가 불편하다는 문제가 있다. BMP-3의 전면장갑은 30mm 기관포탄을 막아낼 수 있지만 측면의 경우 7.62mm 철갑탄 정도만 방어가 가능하다. 

워터제트를 장착한 BMP-3 장갑차는 강이나 바다에서 최대 시속 10km로 주행이 가능하다. 사진=쿠르간 기계제작소

일례로 우리 군의 평가에서도 BMP-3는 육군의 K200 장갑차 대비 기동력 및 화력은 우수하나 방호력은 소화기탄 수준에 불가하다고 언급되고 있다. 일반적인 장갑차와 달리 BMP-3는 차체 뒤에 엔진을 장착하고 포탑 아래 부분에 보병이 탑승한다.

최대 7명까지 탑승이 가능하지만 공간이 매우 좁고 특이한 차체로 인해 승차한 보병이 엔진룸 상부의 덮개를 열고 하차해야만 한다. 이 때문에 사고의 위험성도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BMP-3는 러시아 중부에 위치한 쿠르간 기계제작소에서 생산된다. 

BMP-3는 러시아 중부에 위치한 쿠르간 기계제작소에서 생산된다. 사진=쿠르간 기계제작소

지난 1950년 만들어진 쿠르간 기계제작소는 세계 최초의 보병전투장갑차인 BMP-1과 후속 모델인 BMP-2도 생산했다. 1996년부터 2006년까지 불곰사업 즉 우리나라의 러시아 차관을 무기로 상환 받는 러시아제 무기도입 사업을 통해 육군에 70대의 BMP-3가 배치된다.

K21 장갑차가 배치되기 전까지 아이러니하게도 러시아에서 온 BMP-3가 우리 육군의 실질적인 보병전투장갑차였다. 물론 국산 K200 장갑차도 한국형 보병전투장갑차라는 이름을 갖고 있었지만 전체적인 성능은 보병수송용장갑차에 가까웠다. 또한 육군의 BMP-3는 K21 장갑차 개발에 많은 영감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