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서울 1Q 오피스 거래액 3.8조 돌파 [부동산360]

입력 2021. 05. 13. 14:54

기사 도구 모음

올해 1분기 서울 오피스 거래 규모가 약 3조8600억원에 달했다.

13일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기업 세빌스코리아는 '2021년 1분기 오피스 마켓 리포트'를 발표하고 1분기 서울의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2% 늘어난 3조8600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강남에서는 평당 가격도 최고가를 돌파했다 스마일게이트가 동궁종합건설로부터 인수한 오렌지플래닛은 평당 거래가가 3640만원에 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1분기보다 52%나 늘어
공실률은 대형 빌딩 입주 시작으로 일시적 증가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올해 1분기 서울 오피스 거래 규모가 약 3조8600억원에 달했다. 역대 1분기 최고 기록이다.

13일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기업 세빌스코리아는 ‘2021년 1분기 오피스 마켓 리포트’를 발표하고 1분기 서울의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2% 늘어난 3조8600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오피스 빌딩들이 몰려있는 서울 강남의 모습 [헤럴드경제DB]

이 기간 삼성SRA자산운용은 코람코자산신탁으로부터 파인에비뉴 B 동을 6200억원, 또 AEW는 이지스자산운용으로부터 트윈트리타워를 4340억원에 매입했다. 캡스톤자산운용은 롯데손해보험으로부터 롯데손해보험빌딩을 2240억원에 매입했다.

강남에서는 평당 가격도 최고가를 돌파했다 스마일게이트가 동궁종합건설로부터 인수한 오렌지플래닛은 평당 거래가가 3640만원에 달했다. 이 전까지 강남 최고 평당가는 평당 3406만원의 코레이트타워였다.

1분기 서울 주요 권역의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은 직전 분기 대비 1.5%p 상승한 15.1%를 기록했다. 서울 도심이 13.1%, 강남 12.1%, 여의도 4.8%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파크원, 강남 센터필드 등 대규모 빌딩 준공에 따라 공실률도 일시적으로 상승했지만, 대형 임차인들의 입주로 공실은 빠르게 해소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연도별· 분기별 프라임 오피스 거래 규모

강남의 경우 역삼동 르네상스 호텔이 오피스, 호텔, 리테일 복합시설로 재개발된 센터필드가 준공되며 강남 프라임 오피스 전체 면적의 7%에 달하는 오피스 면적이 신규로 공급됐다. 센터필드에는 대형 게임 개발사의 입주가 예정되어 있고 글로벌 IT기업들이 계약을 검토 또는 협의하고 있는 단계다.

센터필드를 제외한 강남의 공실률은 직전 분기보다 1.2%포인트 상승한 5.1%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에 예정된 신규 빌딩 공급이 없고 올해 총 공급면적은 작년 총 공급면적의 약 26%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여 향후 전 권역의 공실률은 점진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choijh@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