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경찰 "故 손정민 익사 추정돼..국과수 부검 결과"

이병훈 입력 2021. 05. 13. 15:00 수정 2021. 05. 13. 15:13

기사 도구 모음

경찰이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22)의 사인을 익사로 추정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손씨의)사인은 익사로 추정된다"며 "머리에 있는 2개의 좌열창은 사인으로 고려할 정도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해군·한강경찰대와 공동으로 한강공원 수중 수색에 나서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리 상처 사인으로 보기 어려워"
손씨 새벽 3시 38분~4시 20분 행적 '오리무중'
[파이낸셜뉴스]
경찰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고 손정민군 친구 A씨의 휴대전화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경찰이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22)의 사인을 익사로 추정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부검에 따른 결과다. 경찰은 손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 등 2명이 실종 당일 새벽 3시 38분까지 함께 있었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하고, 이후 행적을 추적 중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손씨의)사인은 익사로 추정된다"며 "머리에 있는 2개의 좌열창은 사인으로 고려할 정도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이 같은 부검감정서를 회신받았다고 설명했다. 손씨의 사망 시간에 대해 경찰은 "음주 후 비교적 짧은 시간대"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손씨의 행적을 파악하기 위해 목격자 6개 그룹 총 9명을 조사했다. 목격자들의 진술을 종합하면, 손씨와 친구 A씨는 실종 당일 새벽 3시 37분까지 반포한강공원 돗자리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3시 37분에 A씨가 통화를 하고 있었으며, 옆에 손씨가 앉아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당시 A씨는 어머니와 통화했으며, 통화 내역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또 다른 목격자가 새벽 4시 20분께 혼자 잠들어 있던 A씨를 깨웠고, A씨는 귀가했다. 당시 손씨는 없었다.

새벽 3시 38분~4시 20분 사이 손씨가 사라진 셈이다. 경찰은 이 시간동안 손씨의 행적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그 목격자도 일행이 사라져 찾다가, A씨가 친구인가 하고 깨운 것"이라며 "그 목격자는 손씨가 어디 있는지는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해군·한강경찰대와 공동으로 한강공원 수중 수색에 나서고 있다. 한강공원 폐쇄회로(CC)TV와 차량 블랙박스 154대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1시간 30분을 보는 데 10시간이 걸릴 정도로 오랜 시간이 든다"며 "부검감정결과와 관계 없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목격자를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