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실제 얼굴을 누가?"..네이버 댓글 '프로필 노출'에 실효성 지적도 [e글e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5. 13. 15:51 수정 2021. 05. 13. 15:57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가 13일 뉴스 댓글 작성자의 프로필 사진을 노출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네이버 뉴스 하단 댓글란에는 댓글 작성자의 프로필 사진이 노출되고 있다.

프로필 사진 공개의 부정적인 효과를 지적한 네이버 사용자 jypa****는 기사 댓글을 통해 "어떻게 갈수록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려고만 하느냐"면서 "개인의 댓글 이력에 이어서 프로필 사진까지 공개한다는 건 국민들의 입과 손을 봉인해버리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이버가 13일 뉴스 댓글 작성자의 프로필 사진을 노출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네이버 뉴스 하단 댓글란에는 댓글 작성자의 프로필 사진이 노출되고 있다.

네이버 측은 프로필 사진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사용자 간 소통이 더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네이버 기사 댓글 작성자의 정보를 확인하려면 매번 ‘댓글 모음 페이지’로 이동해야 했다.

네이버 측은 “기사 댓글에 프로필 대신 마스킹 처리된 아이디 앞 4자리만 남겨져 있어 댓글 목록에서 사용자 인지가 여전히 어렵다는 의견이 있어 왔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프로필 사진 공개로 사용자들의 도 넘은 악플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이버 측은 “앞으로도 댓글 공간을 더욱 건강하게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댓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가겠다”고 밝혔다.

“표현의 자유 억압” VS “악플은 폭력”

네이버 사용자들의 반응은 나뉘었다.

프로필 사진 공개의 부정적인 효과를 지적한 네이버 사용자 jypa****는 기사 댓글을 통해 “어떻게 갈수록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려고만 하느냐”면서 “개인의 댓글 이력에 이어서 프로필 사진까지 공개한다는 건 국민들의 입과 손을 봉인해버리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프로필 사진 공개의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한 네이버 사용자 nlng****는 “남에게 상처주고 피해주는 게 표현의 자유?”라고 물으며 “남이 불편해하고 상처받는 걸 알고도 하는 표현은 폭력”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용자들이 많았다. 네이버 사용자 kyu7****는 “사진을 공개한다고 실제 얼굴을 누가 올리겠나”라고 했고, 네이버 사용자 wjdw****는 “사진을 내리면 그만 아니냐. 별 대안이 될 것 같진 않다”고 했다.

이들은 실명, 성별, 지역 표기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네이버 사용자 na93****은 “프로필은 설정 안하면 그만이라서 국적+실명 표시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사용자 wind****는 “실명제도 좋지만 비난 수준을 넘어선 혐오성 발언과 인신공격성 댓글은 일정기간 댓글을 달지 못하게 하고 반복 시 영구퇴출 시켜라”라고 주장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