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김기현, 문 대통령에 면담 요청.."인사권자가 결단해야"

박원경 기자 입력 2021. 05. 13. 18:48

기사 도구 모음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장관 후보자 3명의 임명 및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공개적으로 요청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오늘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해 오후 7시 국회 본회의가 소집된 데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할 것"이라며 "구체적 항의 표시 방법은 의원총회를 통해 최종 확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장관 후보자 3명의 임명 및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공개적으로 요청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오늘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의 협상이 결렬된 이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국무총리와 장관을 선정하면서 한 명이 자진사퇴 했으니 나머지 세 명에 대해서는 임명하겠다는 이런 식의 산수에 의한 숫자 놀음으로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당이 청와대의 눈치를 보고 있거나 청와대와의 관계에서 당당하고 떳떳하게 민심을 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 문제는 인사권자가 결단해야 할 문제"라고 대통령 면담 요청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오늘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해 오후 7시 국회 본회의가 소집된 데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할 것"이라며 "구체적 항의 표시 방법은 의원총회를 통해 최종 확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