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충성서약' 의무화에..홍콩 공무원 1년간 1천800명 사직

김용철 기자 입력 2021. 05. 13. 19:36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년간 사직한 홍콩 공무원이 1천800여명에 이르며 이는 14년 만에 최대 규모라고 홍콩 공영방송 RTHK가 13일 보도했습니다.

홍콩 정부는 지난해 6월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직후 신규 채용 공무원에 대해 충성서약을 의무화했으며, 이후 올해 1월부터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충성서약을 받았습니다.

홍콩 정부는 지난달 19일 현재 129명의 공무원이 충성서약을 거부해 해고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년간 사직한 홍콩 공무원이 1천800여명에 이르며 이는 14년 만에 최대 규모라고 홍콩 공영방송 RTHK가 13일 보도했습니다.

RTHK는 이날 공무원사무국이 의회인 입법회에 제출한 자료를 인용,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사직한 공무원이 전체 공무원 17만8천명 중 약 1%인 1천800여명에 해당하며 이는 2006년 이래 최대 규모라고 밝혔습니다.

공무원사무국은 "사직한 이의 다수가 수습기간 종료 이전에 그만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수습기간에 공무원이 장기적인 직업으로서 자신에게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그만두는 것은 이해할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대규모 사직이 충성서약 의무화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 정부는 지난해 6월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직후 신규 채용 공무원에 대해 충성서약을 의무화했으며, 이후 올해 1월부터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충성서약을 받았습니다.

당국은 충성서약을 거부할 경우 해고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충성서약은 홍콩 미니헌법인 기본법 준수, 홍콩특별행정구에 대한 충성, 홍콩정부에 책임을 다하고 임무에 헌신한다는 내용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홍콩 정부는 지난달 19일 현재 129명의 공무원이 충성서약을 거부해 해고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홍콩 구의회에서도 충성서약 의무화에 따른 줄사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홍콩 구의회 의원에 대한 충성서약을 의무화하는 법안은 전날 입법회를 통과했으며 오는 21일 발효됩니다.

충성서약을 위반하는 이는 누구든 자격이 박탈되고 향후 5년간 공직에 출마할 수 없습니다.

홍콩매체 '더 스탠더드'는 이날 현재 최소 29명의 구의회 의원이 충성서약을 거부하며 사퇴하거나 사퇴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