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단독] "국정원 고위 간부 여직원 성추행"..뒤늦게 감찰 · 직위해제

한세현 기자 입력 2021. 05. 13. 19:42

기사 도구 모음

현직 국정원 고위 간부가 부하 여성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직위해제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모 부서장이던 A 국장은 지난해 6월 말, 같은 부서 여직원을 휴일 '자신의 집무실'로 불러내 추행한 걸로 조사됐습니다.

여성이 주변에 피해를 호소했음에도 감찰 조사는 진행되지 않았고, 그 사이 오히려 A 국장은 3급에서 2급으로 승진해 대북 관련 핵심 부서로 영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직 국정원 고위 간부가 부하 여성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직위해제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모 부서장이던 A 국장은 지난해 6월 말, 같은 부서 여직원을 휴일 '자신의 집무실'로 불러내 추행한 걸로 조사됐습니다.

또 열흘 뒤엔 피해 여직원을 서울 근교로 데려가 차 안에서 또다시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당시 A 국장은 여성의 인사를 좌우할 수 있는 위치였습니다.

두 달여 뒤인 지난해 9월엔 이 고위 간부뿐 아니라, 같은 부서에 있던 또 다른 실무자도 피해 여성을 추행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여성이 주변에 피해를 호소했음에도 감찰 조사는 진행되지 않았고, 그 사이 오히려 A 국장은 3급에서 2급으로 승진해 대북 관련 핵심 부서로 영전했습니다.

국정원은 첫 사건이 발생한 지 10개월이 지난 지난달, 뒤늦게 두 사람을 직위해제하고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한세현 기자vetma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