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단독] 故 이선호 씨 사고 당일 작업계획서 미비..시정명령만 12건

홍영재 기자 입력 2021. 05. 13. 19:42

기사 도구 모음

지난달 평택항 개방형 컨테이너 위에서 청소를 하다 숨진 故 이선호 씨 사고와 관련해 작업 당시 사전에 작성됐어야 할 작업계획서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고용노동부가 사고 이후 정기감독을 실시한 결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이 다수 적발된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평택항 개방형 컨테이너 위에서 청소를 하다 숨진 故 이선호 씨 사고와 관련해 작업 당시 사전에 작성됐어야 할 작업계획서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고용노동부가 사고 이후 정기감독을 실시한 결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이 다수 적발된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산업안전보건법과 관련 규칙상 지게차 작업을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취급할 땐 미리 작업계획서를 작성하고 이에 따라 작업해야 합니다.

작업계획대로 순서대로 안전을 확보하고 작업을 실시해야 하는데, 이 씨는 지게차가 안전핀을 뺀 개방형 컨테이너를 접는 작업을 할 때 동시에 컨테이너 위에 있었고 300kg에 달하는 컨테이너 날개에 깔려 결국 숨졌습니다.

사고를 조사한 고용노동부와 경찰은 사고 당일 작업계획서가 작성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또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이 사고 이후 이 씨가 일한 작업장에 대한 전반적인 작업 환경을 조사한 결과 총 12건에 달하는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태료 1천930만 원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SBS가 확보한 시정명령 목록 문건상엔 '지게차 작업게획서 미작성', '중량물 취급작업계획서 미작성' 등 다른 작업에서도 요건 미비사항이 다수 적발됐고, '특별안전교육 미실시'나 '사업장 내 경고 표지 미부착', '출입금지 조치 미실시' 등 산업안전보건법상 다른 위반사항도 지적받았습니다.

홍영재 기자yj@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