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與, 김부겸 총리 인준안 표결..野 "오기 인사 폭거"

박원경 기자 입력 2021. 05. 13. 19:48 수정 2021. 05. 13. 19:48

기사 도구 모음

국회가 오늘(13일) 저녁 7시부터 본회의를 열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상정해 표결을 진행했습니다.

총리 인준 표결과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연계해 온 국민의힘은 오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도 나머지 임혜숙 과기,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반발하며 표결에 불참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회가 오늘(13일) 저녁 7시부터 본회의를 열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상정해 표결을 진행했습니다.

임명동의안 표결은 무기명 투표로 진행되는데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의 과반 찬성으로 통과됩니다.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여야 합의 불발로 인사청문특위에서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자 임명동의안을 직권 상정했습니다.

총리 인준 표결과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연계해 온 국민의힘은 오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도 나머지 임혜숙 과기,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반발하며 표결에 불참했습니다.

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표결에 앞선 의사진행발언에서 "보궐선거에 승리했다고 사사건건 발목 잡고 어깃장을 놓고 국정을 마비시킬 권한을 얻는 것은 아니다"며 "이런 식의 딴죽걸기, 발목잡기가 바로 오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오기 인사이자 야당을 거부하는 폭거"라며 "재보선에서 패배한 민주당 지도부는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서 스스로 달라지겠다고 했지만, 그 약속은 오늘로써 허언이었음이 분명해졌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는 "장관 후보자와 총리 인준을 연계하지 않겠다"며 "총리 인준안 표결에 참여하겠다"면서도 임혜숙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