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새 목격자 진술"..현재까지의 한강 실종 당일 행적

이현정 기자 입력 2021. 05. 13. 20:21 수정 2021. 05. 13. 22:21

기사 도구 모음

이 내용 취재한 이현정 기자와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제 새로 공개된 목격자의 진술을 보면 새벽 4시 20분쯤에 친구가 혼자 한강변 가까이에 있는 경사면에 누워 자고 있는 모습을 봤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손 씨의 사인이 지금 익사로 추정되는 만큼 몇 시에 어떻게 물에 빠졌는지 지금 확인이 돼야 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 두 사람이 잔디밭에 함께 있었던 새벽 3시 반쯤부터 그 이후에 친구가 혼자 발견된 4시 20분정도까지 한 40분 정도 시간이 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 내용 취재한 이현정 기자와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Q. 결국 오늘(13일) 경찰 발표를 보면 실종되던 날 새벽에 3시 40분쯤부터 4시 20분까지 한 40분 정도 되는 시간에 어떤 일이 있었냐, 이것을 밝히는 것이 결국 경찰의 남은 숙제겠네요?

[이현정 기자 : 오늘 경찰 발표를 토대로 지금까지 확인된 행적을 정리를 해드리면, 지난달 24일 밤 11시쯤에 서울 반포 한강공원에서 손정민 씨와 친구가 만나 술을 마셨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새벽 3시 38분에 친구가 잠든 손 씨 옆에서 자신의 어머니와 통화를 했고요. 그리고 1시간 정도 더 지난 뒤인 새벽 4시 33분에 친구가 혼자 귀가하기 위해서 인근에 있는 그 토끼굴을 지나가는 모습이 CCTV에 담겼습니다. 이 친구가 1시간 동안 자신도 다시 잠이 들어서 주변에 손 씨가 있었는지 기억을 하지 못한다고 진술을 해서 뭐 여러 가지 추측이 나오고 했는데요.

그런데 오늘 이제 새로 공개된 목격자의 진술을 보면 새벽 4시 20분쯤에 친구가 혼자 한강변 가까이에 있는 경사면에 누워 자고 있는 모습을 봤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 사람이 지나가다가 이 친구가 너무 물가에 가까이 있으니까 위험해 보여서 깨웠다고 하는데요. 손 씨의 사인이 지금 익사로 추정되는 만큼 몇 시에 어떻게 물에 빠졌는지 지금 확인이 돼야 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 두 사람이 잔디밭에 함께 있었던 새벽 3시 반쯤부터 그 이후에 친구가 혼자 발견된 4시 20분정도까지 한 40분 정도 시간이 됩니다. 이 시간 동안의 손 씨의 행적을 찾는 것이 지금 남은 핵심 과제입니다.]

Q. 그동안 많은 추측 또 여러가지 의혹들이 나왔었는데, 경찰이 더 수사를 한다고 했으니까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좀 지켜볼 필요가 있겠어요?

[이현정 기자 : 손 씨가 실종된 뒤부터 워낙 이 사건을 이제 안타까워하면서 지켜봤던 분들이 많기 때문에 사망 경위에 대해서도 사실 여러 가지 추측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제 부검 결과는 오늘 나왔지만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거든요. 그래서 손 씨가 물에 어떤 식으로 빠지게 됐는지는 사실 조금 더 밝혀져야 되기 때문에 섣불리 예단하기가 어렵고요. 이제 지금까지 경찰이 수사를 하면서 다수의 목격자 진술을 확보를 했고 또 손 씨 머리에 있던 상처는 사실 사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오늘 결과가 나온 만큼 경찰이 이제 추가 제보를 받아서 또 당일에 그 행적을 보여줄 수 있을 만한 주변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서 분석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 "손 씨 부검 결과 익사 추정…머리 상처, 사인 아냐"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318051 ]
▷ "홀로 자던 손 씨 친구 깨웠다"…마지막 '40분' 미궁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318052 ]

이현정 기자a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