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미 신규 실업수당, 47만 건으로 '코로나 이후 최저'..물가 지표는 ↑

김정우 기자 입력 2021. 05. 13. 23:00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고용 회복이 빨라지고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다는 경제 지표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7만3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함께 공개된 물가 지표들은 최근 제기되는 인플레이션 우려를 더했습니다.

노동부 조사결과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보다 0.6%, 전년 동월보다 6.2% 각각 올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에서 고용 회복이 빨라지고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다는 경제 지표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7만3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전주보다 3만4천 건 감소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 기록을 또 갈아치웠습니다.

함께 공개된 물가 지표들은 최근 제기되는 인플레이션 우려를 더했습니다.

노동부 조사결과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보다 0.6%, 전년 동월보다 6.2% 각각 올랐습니다.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