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북, 지난달 대북전단 살포에 물리적 대응 태세 포착"

배영경 입력 2021. 05. 13. 23:19 수정 2021. 05. 14. 08:39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지난달 남측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물리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태세를 갖췄었던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경협 정보위원장은 지난 7일 정부에 대북전단 살포에 강력 대응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우리 정보당국 보고에 의하면 북한의 대응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북한은 남측 일부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민감하게 대응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사무실 등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이 지난달 남측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물리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태세를 갖췄었던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경협 정보위원장은 지난 7일 정부에 대북전단 살포에 강력 대응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우리 정보당국 보고에 의하면 북한의 대응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한이 실제 지난달 말 군사분계선(MDL) 인근 군부대의 고사포 등 장비를 평시보다 남쪽으로 전진 배치했던 것을 당국이 포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북한은 대남전단을 살포할 실무적 준비도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지난달 2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를 통해 북한자유주간에 맞춰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는 계획을 처음 공개했으며, 이후 지난달 25∼29일 사이 비무장지대(DMZ)와 인접한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북전단 50만 장 등을 북한으로 살포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이 박 대표의 전단 살포 예고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였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군 관계자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군사 정보사항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동안 북한은 남측 일부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민감하게 대응해왔다.

지난 2014년 10월에는 북한이 남측 탈북자 단체가 날린 대북전단이 담긴 풍선에 고사총을 쏴, 군도 이에 대응 사격한 선례가 있다.

지난해 6월에는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남북관계를 단절하고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 2일에도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와 남한 정부를 비난하는 담화를 냈다.

접경지역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규제하는 '대북전단금지법'(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지난 3월 30일부터 시행됐으며, 현재 박 대표는 대북전단 살포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