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與, 김부겸 총리 인준안 단독처리..정국 경색(종합2보)

이유미 입력 2021. 05. 13. 23:4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과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의 인사 청문보고서 채택을 사실상 단독 처리했다.

총리 인준과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연계해 온 국민의힘은 이날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도 임혜숙·노형욱 후보자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반발하며 표결에 불참했다.

민주당은 본회의 종료 직후 과방위, 국토위 전체회의를 열어 야당이 반발하는 가운데 임혜숙, 노형욱 후보자 청문보고서를 단독으로 채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혜숙·노형욱도 일방처리..野, 내일 청와대 앞 의총
"재보선 승리 업고 국정마비" vs "일방통행 안달라져"
퇴장하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인사청문특위에서 채택되지 않은 가운데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한 뒤 퇴장하고 있다. 2021.5.1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과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의 인사 청문보고서 채택을 사실상 단독 처리했다.

민주당이 야당의 발목잡기로 국정이 마비 상태라며 강행 처리 수순을 밟자 국민의힘은 민심을 외면한 일방독주라며 강력 반발, 정국이 얼어붙었다.

국회는 이날 저녁 본회의를 열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통과시켰다.

국민의힘이 표결에 불참한 가운데 재석 의원 176명 중 찬성 168명, 반대 5명, 기권 1명, 무효 2명으로 가결됐다.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여야 합의 불발로 인사청문특위에서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자 직권으로 인준안을 본회의에 상정됐다.

총리 인준과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연계해 온 국민의힘은 이날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도 임혜숙·노형욱 후보자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반발하며 표결에 불참했다.

정의당은 임혜숙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하면서도 총리와 장관 후보 문제를 연계하지 않겠다며 표결에는 참여했다.

[그래픽] 국회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장이 임명동의안을 직권 상정하고 인준 표결에 야당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은 지난달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지 27일 만이다.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현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마지막 총리로서 남은 1년 간 일자리, 경제, 민생 문제에 매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은 본회의 종료 직후 과방위, 국토위 전체회의를 열어 야당이 반발하는 가운데 임혜숙, 노형욱 후보자 청문보고서를 단독으로 채택했다.

인사 강행으로 향후 국회 법사위원장 등 일부 상임위원장 선출과 법안 처리 등을 놓고 여야가 적잖은 파열음을 빚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날 본회의에서 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보궐선거에서 승리했다고 국정을 마비시킬 권한을 얻는 것은 아니다"라고 야당을 비판했고,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재보선 패배 후 민주당 지도부는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서 달라지겠다고 했는데 허언이었다"고 반격했다.

국민의힘은 피켓 시위를 통해서도 "국민 무시 인사, 협치 파괴 민주당"이라고 규탄했다.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공개 요청했으며 14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장외 의원총회를 열고 항의의 뜻을 전하기로 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야당의 비협조로 인해 길어지는 국정 공백을 더는 방치할 수 없었다"며 "이제 국회는 입법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yum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