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암호화폐 또 대형악재..세계 최대 거래소 바이낸스, 美당국서 조사(상보)

박형기 기자 입력 2021. 05. 14. 07:54 수정 2021. 05. 14. 08:18

기사 도구 모음

암호화폐(가상화폐)계에 또 다른 대형 악재가 터졌다.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업체인 바이낸스가 돈세탁과 세금 탈루혐의 등으로 미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

블룸버그통신은 13일(현지시간) 미국 당국이 바이낸스가 세금을 탈루하고 돈세탁을 한 혐의를 잡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국세청과 법무부 등 미국의 관련 기관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만연하고 있는 불법을 뿌리 뽑기 위해 바이낸스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금탈루-돈세탁 혐의 수사 중
해당 기사 - 블룸버그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암호화폐(가상화폐)계에 또 다른 대형 악재가 터졌다.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업체인 바이낸스가 돈세탁과 세금 탈루혐의 등으로 미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

블룸버그통신은 13일(현지시간) 미국 당국이 바이낸스가 세금을 탈루하고 돈세탁을 한 혐의를 잡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국세청과 법무부 등 미국의 관련 기관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만연하고 있는 불법을 뿌리 뽑기 위해 바이낸스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은 이미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중단으로 타격을 입은 암호화폐 시장에 또 다른 충격을 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망했다.

바이낸스 대변인은 이와 관련 "우리는 법적 의무를 매우 진지하게 이행하고 있으며 규제 및 법 집행 기관에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바이낸스는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강력한 노력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자오창펑 바이낸스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도 트위터를 통해 "오늘 많은 고통이 있다. 어떤 이에게는 고통이겠지만 어떤 이에게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수사를 받고 있는 사실을 시인했다.

자오창펑 바이낸스 CEO - 회사 홈피 갈무리

2017년 설립 이래 경쟁사들을 제치며 승승장구하고 있는 바이낸스는 조세 피난처로 잘 알려진 케이맨 제도에서 설립됐고, 싱가포르에 사무실을 두고 있지만 단일 본사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바이낸스는 중국계 회사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바이낸스 코인도 발행하고 있다. 바이낸스 코인은 시총이 862억 달러로, 시총 3위의 암호화폐다.

sin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