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스포츠경향

대한항공, 늘어난 미 동부 화물 수요에..중장거리 항공기까지 투입

이충진 기자 hot@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08: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대한항공이 뉴욕 화물운송에 중거리 항공기까지 투입키로 했다. 알래스카에서 중간 급유를 해야 하지만, 최근 화물 운송량이 급증하면서 내린 특단의 조치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중거리 노선 여객기인 A330 기종을 이달부터 미국 뉴욕과 캐나다 토론토 노선에서 화물 전용 여객기로 주 3회 운항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중거리용 여객기를 미주 동부 노선에 투입하는 것은 처음이다.

대한항공이 A330 여객기에 화물을 탑재하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화물 전용 여객기는 여객은 태우지 않고 화물만 싣고 운항하는 여객기로, 코로나19로 인해 여객 운항이 줄어들면서 화물 전용 여객기 운항이 증가했다.

기존 미주 노선에 투입된 화물 전용 여객기는 보잉 777, 보잉 787 등 장거리 노선 항공기였다. A330은 동남아, 중국, 일본 노선 등에 투입됐다.

보잉 777-300은 최대 운항 거리가 1만3000㎞로 인천에서 출발해 미국 동부 도시까지 한 번에 비행이 가능하지만, A330은 최대 운항 거리가 9500㎞로 인천에서 출발해 미국 동부까지 한 번에 비행할 수 없다.

이에따라 뉴욕과 토론토 노선에 투입하는 A330은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에 착륙 후 급유와 점검을 받은 뒤 다시 최종 목적지인 동부 도시로 향하게 된다.

A330은 보잉 777 대비 화물 탑재량이 적고 중간 기착 비용까지 추가로 발생하지만, 화물 운송 공급 확대를 위해 A330을 투입했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화물 운송 공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방역 물품 등 긴급 화물을 적기에 수송하기 위한 공급 추가 확보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충진 기자 hot@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