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잡으면 횡재?"..호주 노퍽섬서 금반지 낀 숭어 발견 '화제'

최서영 기자 입력 2021. 05. 14. 08:08 수정 2021. 05. 14. 08:12

기사 도구 모음

호주에서 금반지를 끼고 있는 숭어가 발견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피플지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호주 노퍽섬 해안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수잔 프라이어는 금반지를 끼고 있는 물고기 한 마리를 발견했다.

수잔 프라이어는 "자세히 보니 그 물고기는 '모래 숭어'였다"며 "음료병의 플라스틱 고리나 머리끈에 낀 숭어들은 많이 봤지만 반지를 달고 다니는 물고기는 처음 봤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반지를 끼고 있는 모래 숭어. (블로그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호주에서 금반지를 끼고 있는 숭어가 발견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피플지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호주 노퍽섬 해안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수잔 프라이어는 금반지를 끼고 있는 물고기 한 마리를 발견했다.

수잔 프라이어는 "자세히 보니 그 물고기는 '모래 숭어'였다"며 "음료병의 플라스틱 고리나 머리끈에 낀 숭어들은 많이 봤지만 반지를 달고 다니는 물고기는 처음 봤다"고 말했다.

환경운동가인 수잔은 자신의 블로그와 지역 커뮤니티에 해당 숭어의 사진을 올리며 "먹이를 찾다가 반지가 몸에 걸린 것 같다"며 "반지를 잃어버린 사람을 찾는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하루 만에 반지 주인이 나타났다. 골드 코스트에 거주하는 나단 리브스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아내와 함께 노퍽 섬을 찾았다가 결혼반지를 잃어버렸다고 설명했다.

나단은 "당시에 결혼 2주년을 하루 앞두고 반지를 잃어버려 매우 상심이 컸는데 이렇게 다시 보게 되어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금반지를 끼고 있는 모래 숭어의 모습. (블로그 갈무리) © 뉴스1

하지만 바닷속의 수많은 물고기 중 다시 그 숭어를 찾기는 쉽지 않을뿐더러 재빠른 숭어를 잡기는 더욱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수잔은 "숭어의 상태가 지금은 괜찮아 보이지만 크기가 커지면서 질식사할 위험이 있다"며 "숭어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반지를 찾아내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바다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sy15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