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정민씨 父 "아들, 물 싫어해"..바다서 혼자 신발 신은 사진 공개

김자아 기자 입력 2021. 05. 14. 08:28 수정 2021. 05. 14. 14:59

기사 도구 모음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씨의 사인이 익사로 알려진 가운데,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이 평소 물을 무서워했다고 밝혔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14일 새벽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물을 싫어했던 정민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정민씨와 친구 A씨가 당시 술을 많이 마셨으며 A씨가 심하게 비틀거렸다는 점을 강조한 언론 보도에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故)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이 물을 싫어하고 무서워했다며 공개한 사진. 바닷가에서 찍은 단체 사진 속 정민씨의 친구들이 맨발과 샌들 차림인 반면 정민씨는 홀로 운동화를 신고 있다./사진=손현씨 블로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씨의 사인이 익사로 알려진 가운데,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이 평소 물을 무서워했다고 밝혔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14일 새벽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물을 싫어했던 정민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정민씨와 친구 A씨가 당시 술을 많이 마셨으며 A씨가 심하게 비틀거렸다는 점을 강조한 언론 보도에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경찰에 따르면 정민씨와 A씨는 지난달 24일 잠 11시54분쯤부터 실종 당일인 25일 오전 1시30분까지 3차례에 걸쳐 640㎖짜리 소주 2병과 360㎖짜리 소주 2병, 막걸리 3병, 청주 2병을 구입했다. 구입한 술을 다 마셨는지, 누가 더 마셨는지 등은 아직 확인이 안 된 상태다.

정민씨와 A씨가 9병의 술을 구입한 사실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술에 취한 정민씨가 스스로 물에 들어갔을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이에 아버지 손씨는 "(술을) 많이 마신 아들이 물에 직접 들어가기 쉬웠을까"라며 "무엇을 얘기하고 싶은 거냐"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 아들이 얼마나 물을 싫어하고 무서워하는지 아래 사진이 있다"며 "친구들은 다 맨발인데 혼자 신발을 신고 있다"고 했다.

공개한 사진은 정민씨가 친구들과 함께 바다를 배경으로 모래사장에서 찍은 단체사진이다. 손씨의 말대로 친구들은 모두 맨발 혹은 샌들만 신은 채 물웅덩이에 발을 담갔고 정민씨 홀로 양말과 운동화를 신은 채 모래를 밟고 서있다.

이와 관련, 손씨는 정민씨가 지난달 30일 강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을 당시 신발과 양말을 신고 있지 않았던 점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손씨는 "아들의 시신에서는 신발이나 양말도 없는 것 같았다"며 "부검해야 하니 직접 확인할 수 없어서 둘러싼 포 위로 만져본 촉감으로는 그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발이야 벗겨진다해도 양말까지 벗겨진 건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손씨는 "오늘 경찰 발표에서 그 술(구입한 9병)을 다 마셨는지 알 수 없다고 할 때 정말 고마웠다"며 "오늘도 우리 아들은 수많은 의혹을 낳고 있는데 그래도 보고 싶다 아들"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에 따르면 정민씨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된다. 이에 손씨는 "부검 결과가 익사로 나온 것은 예상했던 일"이라며 "아이가 술을 마시고 어떻게 물에 들어갔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민씨와 A씨가 함께 있던 모습이 25일 오전 3시38분까지 확인된 점과 A씨가 오전 4시20분쯤 홀로 함께 있던 장소에서 10m 가량 떨어진 경사면에서 잠들어 있었다는 목격담을 확보했다. 이를 토대로 오전 3시38분부터 오전 4시20분 사이 약 40분간의 행적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