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리버풀, 7년 만에 올드 트래퍼드서 맨유 제압..챔스리그 진출 '불씨'

조홍민 선임기자 dury129@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08:36 수정 2021. 05. 14. 08: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오른쪽)가 14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경기 후반 막판 쐐기골을 터뜨리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진입의 불씨를 살렸다.

리버풀은 14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 2020~21시즌 EPL 34라운드 순연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활약에 힘입어 4-2 역전승을 거뒀다. 리버풀이 올드 트래퍼드에서 맨유를 상대로 승리한 것은 2014년 3월 이후 약 7년 만이다. 또 위르겐 클롭 감독은 2015년 10월 리버풀 사령탑에 오른 이후 처음으로 올드 트래퍼드에서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승점 60점(17승9무9패)을 쌓은 리버풀은 한 경기를 더 치른 4위 첼시(승점 64점·18승10무8패)를 승점 4점 차로 추격하며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EPL에서는 4위까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얻고, 5위 팀은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딴다. 다만 선두인 맨체스터 시티와 4위인 첼시가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라 있어 맨시티와 첼시가 ‘4위 이내의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하면 5위 팀도 본선행 티켓을 받게 된다.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은 다음 대회 본선에 자동 진출하기 때문이다.

리버풀은 전반 10분 만에 맨유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디에구 조타와 피르미누의 골이 터지며 전반을 2-1로 마무리했다. 후반 2분 리버풀의 피르미누가 멀티골을 완성하며 3-1로 달아나자 맨유는 23분 마커스 래시퍼드의 만회골로 3-2로 추격했다. 하지만 리버풀은 후반 45분 무함마드 살라흐가 역습 상황에서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지역 정면까지 파고든 뒤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꽂아 짜릿한 승리를 마무리했다.

조홍민 선임기자 dury129@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