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차병원-네이버, 인물정보서비스 콘텐츠 업무협약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5. 14. 09:26

기사 도구 모음

차의과학대 차병원이 네이버와 인물정보서비스와 콘텐츠 제휴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차병원은 네이버에 강남차여성병원을 비롯해 강남차병원, 분당차병원, 일산차병원, 구미차병원, 차움 등 소속 기관의 의료진 정보를 매일 제공한다.

네이버는 인물정보서비스에 차병원 소속 의료진의 정보를 제공한다.

차병원은 네이버와의 인물정보서비스 콘텐츠 업무협약 외에도 챗봇·모바일서비스·적응형 홈페이지 등 다양한 환경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통해 환자와 보호자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병원이 네이버와 인물정보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차병원 제공

차의과학대 차병원이 네이버와 인물정보서비스와 콘텐츠 제휴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콘텐츠 제휴 업무협약식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강남차여성병원에서 네이버와 화상으로 연결해 실시간으로 진행됐다.

차병원은 네이버에 강남차여성병원을 비롯해 강남차병원, 분당차병원, 일산차병원, 구미차병원, 차움 등 소속 기관의 의료진 정보를 매일 제공한다. 네이버는 인물정보서비스에 차병원 소속 의료진의 정보를 제공한다. 단편적인 정보만 제공되었던 기존의 인물정보서비스와는 다르게, 의료진의 진료과·전문분야 등 의료분야에 특화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환자, 보호자를 비롯한 병원 이용자들은 의료진 정보를 보다 신속, 정확하게 찾을 수 있게 된다. 또 몇 번의 클릭으로 진료예약까지 가능하다. 의료진의 정보 등록, 수정 절차도 간소화되는 등 정보 제공자와 이용자의 편의가 향상됐다.

윤도흠 의료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와 정확한 의료진 인물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대다수의 병원 이용자가 진료 전에 의료진을 검색하고, 정보를 확인하는 만큼 이번 협약이 환자와 보호자의 건강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병원은 네이버와의 인물정보서비스 콘텐츠 업무협약 외에도 챗봇·모바일서비스·적응형 홈페이지 등 다양한 환경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통해 환자와 보호자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