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내일부터 월요일까지 전국에 비..비 그친 뒤는 평년수준 회복

유용하 입력 2021. 05. 14. 09:41

기사 도구 모음

이번 주 후반 30도 전후의 무더웠던 날씨를 식혀줄 비가 내일부터 월요일까지 이어지겠다.

비가 내린 뒤에는 기온이 평년 수준으로 떨어져 쾌적한 5월의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비가 그친 뒤에는 오는 24일까지는 아침 기온이 11~18도, 낮 기온은 18~28도 분포로 평년기온 수준을 회복해 쾌적한 5월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원하게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 - 울산지역에 초여름 날씨를 보이는 13일 오후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오산못 분수대에서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 앞으로 산책을 하고 있다. 2021.5.13/뉴스1

이번 주 후반 30도 전후의 무더웠던 날씨를 식혀줄 비가 내일부터 월요일까지 이어지겠다. 비가 내린 뒤에는 기온이 평년 수준으로 떨어져 쾌적한 5월의 날씨를 보이겠다.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동해안, 남해안,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0도 내외를 보이면서 평년(15~27도)보다 4~7도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특히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한여름을 방불케할 정도로 무더울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늘 밤 제주도를 시작으로 내일 새벽에는 전라권과 경남권, 오전에는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비가 확대되겠다”고 14일 예보했다. 이번 비는 15일 밤에 잠시 그쳤다가 16일 새벽부터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월요일인 17일까지 계속 되겠다. 비가 내릴 때 일부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60㎜, 남부지방 10~40㎜, 중부지방 5~20㎜가 되겠다.

주말은 비구름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오늘보다 5도 이상 낮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에 따라 15일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15~20도, 낮 최고기온은 17~26도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비가 그친 뒤에는 오는 24일까지는 아침 기온이 11~18도, 낮 기온은 18~28도 분포로 평년기온 수준을 회복해 쾌적한 5월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