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안

대법, 배우 채민서 '4번째 음주운전' 집행유예 2년 확정

안덕관 입력 2021. 05. 14. 09:46 수정 2021. 05. 14. 10:15

기사 도구 모음

술에 취해 일방통행 도로를 역주행하다가 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된 배우 채민서(40·본명 조수진)씨에게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채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1심 재판부는 채씨의 음주운전 혐의와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상 치상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숙취 운전' 일방통행로 역주행..맞은편 승용차 들이받아
배우 채민서. ⓒ연합뉴스

술에 취해 일방통행 도로를 역주행하다가 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된 배우 채민서(40·본명 조수진)씨에게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채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채씨는 2019년 3월 26일 오전 6시쯤 이른바 '숙취 운전'으로 서울 강남의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다 맞은편 승용차를 들이받고, 상대 운전자를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채씨의 음주운전 혐의와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상 치상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하지만 항소심은 피해 운전자가 다쳤다는 사실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며 치상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고, 대법원은 "원심의 판단에 잘못이 없다"며 검사의 상고를 기각했다.


채씨는 2012년과 2015년에도 각각 벌금형의 약식명령을 받는 등 앞서 3차례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

데일리안 안덕관 기자 (adk@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