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라푼젤처럼 '180cm 천연금발'..30년간 머리카락 안자른 여성

최서영 기자 입력 2021. 05. 14. 09:57 수정 2021. 05. 14. 10:03

기사 도구 모음

30년 동안 6피트(약 180㎝)의 천연 금발을 자르지 않은 동화 속 라푼젤 공주 같은 여성이 머리카락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알레나는 "일주일에 한 번 머리를 감고 젖은 상태에서는 절대 빗지 않는다"며 "머리카락이 윤기나게 보일 수 있도록 헤어 마스크와 머리 마사지를 한다"고 밝혔다.

알레나의 머리카락은 그녀의 키인 5피트 6인치(약 167㎝)보다 긴 6피트(약 180㎝)이기에 머리카락을 풀고 있을 때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밟곤 한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크라이나 35세 크라브첸코씨 "주1회 샴푸..다 마른 뒤 빗질"
우크라이나 오데사 출신의 '현실의 라푼젤' 알레나 크라브첸코는 30년 동안 6.5피트(약 180㎝) 길이의 자연산 금발 머리를 하고 있다. (데일리메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30년 동안 6피트(약 180㎝)의 천연 금발을 자르지 않은 동화 속 라푼젤 공주 같은 여성이 머리카락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머리를 일주일에 한 번만 감는 것, 젖은 채로 빗지 않고 자연풍에 말리는 것이 핵심이었다.

13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오데사에 사는 35세 알레나 크라브첸코의 이야기를 전했다.

알레나가 공개한 머리카락 관리법은 생각보다 간단했다. 알레나는 "일주일에 한 번 머리를 감고 젖은 상태에서는 절대 빗지 않는다"며 "머리카락이 윤기나게 보일 수 있도록 헤어 마스크와 머리 마사지를 한다"고 밝혔다.

알레나는 한 번 머리를 감을 때 30여분이 걸린다고 밝혔다. (데일리메일 갈무리) © 뉴스1

알레나는 또 젖은 머리카락은 자연스럽게 말리며 열풍을 이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어머니로부터 "여자들은 긴 머리를 가져야 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부터 머리를 기르기로 결정했다.

다섯 살 때부터 머리를 자르지 않은 알레나는 "누구나 인내심과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 원하는 머리 길이를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알레나의 머리카락은 그녀의 키인 5피트 6인치(약 167㎝)보다 긴 6피트(약 180㎝)이기에 머리카락을 풀고 있을 때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밟곤 한단다.

알레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5만7000여 명이 넘는 팔로워를 가지고 있다.

sy15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