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안

박범계, 이성윤 거취 질문에 불만.."일주일째 몰아세우냐"

김효숙 입력 2021. 05. 14. 10:08

기사 도구 모음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김학의 사건 수사외압 의혹으로 기소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 거취를 묻는 질문에 "일주일째 법무부장관을 이렇게 몰아세우느냐"며 불만을 표출했다.

박 장관은 14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서 취재진을 만나 대검이 (이 지검장에 대한)직무배제 요청을 검토하고있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힌 뒤 "가능한 한 기자들 질문에 친근하게 답을 드리려고 하는데 일주일째 몰아세우고 있다"며 "다 법과 절차가 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성윤 공소장 유출에 "차곡차곡 쌓는 중"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9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김학의 사건 수사외압 의혹으로 기소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 거취를 묻는 질문에 "일주일째 법무부장관을 이렇게 몰아세우느냐"며 불만을 표출했다.


박 장관은 14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서 취재진을 만나 대검이 (이 지검장에 대한)직무배제 요청을 검토하고있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힌 뒤 "가능한 한 기자들 질문에 친근하게 답을 드리려고 하는데 일주일째 몰아세우고 있다"며 "다 법과 절차가 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이 지검장의 공소장이 여러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것과 관련해서는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다"고만 답했다. 피의사실공표와 관련해 문제가 되는 사례들을 모으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이날 오전 이 지검장이 김 전 차관 불법 출금 사건을 담당하는 수원지검 안양지청 수사를 방해했다는 내용의 검찰 공소장이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됐다.


또 박 장관은 전날 이 지검장 기소를 두고 '억지춘향'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선 "배당의 문제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사를 (수원지검에서) 다 해놓고 관할을 맞추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직무대리 발령을 내서 서울중앙지법에 기소한 것"이라며 "이해충돌이 되면 안양지청이나 서울중앙지검 안에서 해결하면 되는데 처음부터 관할을 맞췄으면 됐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원지검장과 차장검사의 권한이 과연 온전하게 보전됐느냐는 질문을 간단하게 '억지춘향' 비유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법무부에서 '증권범죄 합동수사단'(합수단) 부활을 논의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진 것에 대해서도 "분명히 그런 표현을 쓴 적이 없는데 '합수단 부활'이라는 기사가 나왔다"며 "저는 수사권 개혁구조 하에서 치밀해져 가는 증권범죄에 대한 대비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김효숙 기자 (ssook@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