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Y리뷰] '오! 주인님' 0%대 시청률, MBC 드라마에 울린 경종

오지원 입력 2021. 05. 14. 10:22

기사 도구 모음

'오! 주인님'이 쓸쓸히 막을 내렸다.

첫 방송 전 '오! 주인님'은 MBC 드라마국이 오랜만에 내놓은 미니시리즈로 기대를 모았다.

'오! 주인님'의 아쉬운 성적표는 올해 첫 MBC 수목드라마라는 점에서 MBC에 더욱 뼈아프다.

'오! 주인님'을 시작으로 '목표가 생겼다' '미치지 않고서야' '검은 태양' '옷소매 붉은 끝동' 등이 올해 MBC 수목드라마 라인업에 편성돼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 주인님'이 쓸쓸히 막을 내렸다. 이민기와 나나의 극 중 사랑은 아름다웠지만, MBC 미니시리즈로서는 끝까지 아쉬운 성적표를 남겼다.

13일 밤 MBC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 최종회가 방송됐다.

한비수(이민기)와 오주인(나나)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서로를 사랑했다. 한비수는 그의 친아버지였던 화이트맨이 바란대로 오주인에게 사랑을 충분히 전했고, 화이트맨이 선물한 49일이 끝난 후 사라졌다. 이후 오주인은 최고의 로코퀸 배우로 활약을 이어갔고, 과거 한비수가 자신에게 쓴 편지를 뒤늦게 받고 한비수를 떠올렸다.

첫 방송 전 '오! 주인님'은 MBC 드라마국이 오랜만에 내놓은 미니시리즈로 기대를 모았다. 일찍이 MBC는 올해 월화드라마 폐지를 선언했고, 수목드라마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오! 주인님'은 이러한 방향성이 공개된 후 처음 편성된 수목드라마이자, 평일 미니시리즈였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 이후 약 두 달 만에 편성된 차기작이기도 했다.

이런 당찬 시작이 무색하게 '오! 주인님'의 성적표는 처참했다. 2.6%로 시작된 '오! 주인님'의 시청률은 줄곧 하락세를 그리며 5회 만에 1%대를 기록했다. 결국 지난달 29일 방송된 12회는 1부가 0.9%대의 시청률을 기록, 0%대 시청률에 진입하는 굴욕을 맛봤다. 시청률 부진을 탈피하지 못한 '오! 주인님'은 최종회 1부 1.6%, 2부 1.7%로 아쉽게 끝을 맺었다.

극과 극의 성향인 남녀가 만나 티격태격하다가 한 집에 살면서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리고자 했던 '오! 주인님'은 통통 튀는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 첫 발을 내디뎠다. 그러나 주인공들의 로맨스를 둘러싼 슬픈 운명, 끝이 정해져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중반부터는 눈물 짓는 애틋한 감정이 주를 이루는 감성 로맨스로 변모했다. 이 지점이 '오! 주인님'이 내세운 차별점일지 모르겠으나, 이는 인기 로맨틱 코미디가 넘치는 요즘 콘텐츠 시장에서 강력한 무기가 되지 못 했다.

'오! 주인님'의 아쉬운 성적표는 올해 첫 MBC 수목드라마라는 점에서 MBC에 더욱 뼈아프다. '오! 주인님'을 시작으로 '목표가 생겼다' '미치지 않고서야' '검은 태양' '옷소매 붉은 끝동' 등이 올해 MBC 수목드라마 라인업에 편성돼있다. 배우 문소리, 남궁민 등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까지 예고돼 후속작들에 대한 기대 역시 높은 상황. 이 당찬 라인업의 시작이 부진했던 만큼, MBC 드라마국에는 아쉬움이 크다.

YTN star 오지원 기자 (bluejiwon@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