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키즈맘

광주 지역 영유아 아스트로바이러스 장염 급증

김경림 입력 2021. 05. 14. 10:31

기사 도구 모음

전라도 광주 지역에서 영유아 사이에 아스트로바이러스 장염환자가 늘고 있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청과 매주 광주지역 설사 환자를 모니터링한 결과 5월 현재 수집된 표본 104건 중 절반에 가까운 51건에서 장염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특히 26건이 아스트로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5세 이하 영유아가 전체의 90% 이상이었다.

아스트로바이러스 전국 발생률은 최근 5년 사이 증가 추세에 있으면 올해 광주지역에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경림 기자 ]

전라도 광주 지역에서 영유아 사이에 아스트로바이러스 장염환자가 늘고 있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청과 매주 광주지역 설사 환자를 모니터링한 결과 5월 현재 수집된 표본 104건 중 절반에 가까운 51건에서 장염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약 3배 정도 늘어난 수치다. 특히 26건이 아스트로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5세 이하 영유아가 전체의 90% 이상이었다.

아스트로바이러스 전국 발생률은 최근 5년 사이 증가 추세에 있으면 올해 광주지역에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아스트로바이러스는 주로 5세 이하 연령에게서 관찰되며, 3~4일간의 잠복기를 거치고 경미한 설사, 권태감, 복통을 유발한다. 로타바이러스 위장관염과 비슷하지만 증상이 더 약하며 탈수 또한 덜 일어난다는 것이 특징이다. 

주요 전파경로는 분변이나 경구 감염 환자의 대변이기 때문에 공동 시설 혹은 가정에서 여러 사람의 손이 닿는 물건이나 집기류 등을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Copyright (c) 2011 KIZM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