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코로나 경제난 극복 위해 1.6억 연봉 포기

최정희 입력 2021. 05. 14. 10:33

기사 도구 모음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연봉 11만5000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1억5700만원을 안 받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드라기 총리가 재임 기간 동안 어떤 종류의 보수도 받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드라기 총리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480억유로를 쏟아부터 구조 개혁과 함께 경제 위기 극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탈리아와 런던에 부동산만 10개 보유
2019년에만 58만유로 소득 올려
높은 연봉·특혜 비판 피하기 위한 조치란 해석
(사진= AFP)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연봉 11만5000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1억5700만원을 안 받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드라기 총리가 재임 기간 동안 어떤 종류의 보수도 받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세페 콘테 전 총리도 급여의 80%만 보수로 받았으나 드라기 총리는 전액을 받지 않기로 한 것이다.

드라기가 자신의 연봉을 포기한 것은 높은 연봉과 특혜 등에 대한 공격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발표된 소득세 신고서에 따르면 그는 2019년에 58만3665유로의 소득을 기록했다. 이탈리아에만 9개, 런던에 1개 등 총 10개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드라기 총리는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시절엔 연봉 40만1400유로를 받기도 했다.

특히 이탈리아 정치인들은 유럽에서 가장 높은 임금을 받고 있는 직종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한 반감 때문인지 작년 의회 내 의원 수를 630명에서 400명으로 줄이고 상원의원 수를 315명에서 200명으로 줄이는 국민 투표에 69.6%가 찬성표를 던졌다.

한편 드라기 총리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480억유로를 쏟아부터 구조 개혁과 함께 경제 위기 극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최정희 (jhid020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