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박범계, 이성윤 공소장 공개에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다"

정윤식 기자 입력 2021. 05. 14. 10:36

기사 도구 모음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공소장 내용이 어제(13일) 언론에 공개된 데 대해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공소장 내용을 바탕으로 언론이 이성윤 지검장의 피의사실을 보도한 데 대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뜻을 내비친 걸로 보입니다.

여러 언론은 어제 이 지검장의 공소장 내용을 토대로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이규원 검사가 수사받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공소장 내용이 어제(13일) 언론에 공개된 데 대해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공소장 내용을 바탕으로 언론이 이성윤 지검장의 피의사실을 보도한 데 대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뜻을 내비친 걸로 보입니다.

박 장관은 오늘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감찰을 진행한다는 의미냐'는 추가 질문에는 "더 묻지 말라"고 답했습니다.

박 장관의 "쌓아놓고 있다"는 말은 이 지검장의 피의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경위에 대해 진상조사나 감찰 등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으로도 풀이됩니다.

여러 언론은 어제 이 지검장의 공소장 내용을 토대로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이규원 검사가 수사받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박 장관은 또 이 지검장의 직무배제 여부에 대해 "다 법과 절차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답변을 피했습니다.

박 장관은 수원지검이 이 지검장을 서울중앙지법에 기소한 것을 두고 어제 '억지 춘향'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배당 문제를 말씀드린 것"이라며 "수사를 다 해놓고 중앙지검으로 직무대리 발령을 내 기소할 거면 처음부터 관할을 맞췄으면 됐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또 법무부가 추미애 전 장관 시절 폐지한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기능의 부활과 관련해서는 "수사권 개혁을 흐트러트리지 않는, 개혁의 후퇴가 아닌 범위 내에서의 정밀한 대응 준비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정윤식 기자jy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