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KAIST 조정훈 학술상에 국방과학연구소 이원준 박사

박주영 입력 2021. 05. 14. 10:45

기사 도구 모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제17회 KAIST 조정훈 학술상' 수상자로 국방과학연구소(ADD) 이원준 박사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KAIST 항공우주공학과 최석민 박사과정, 고려대 기계공학과 최형원 석·박사통합과정, 공주사대부고 박정호 학생 등 3명을 장학생으로 선발했다.

KAIST 조정훈 학술상은 2003년 KAIST 로켓실험실 폭발사고로 숨진 고 조정훈(당시 25세) 명예박사의 학문적 열정을 기리고자 제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원준 박사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제17회 KAIST 조정훈 학술상' 수상자로 국방과학연구소(ADD) 이원준 박사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KAIST 항공우주공학과 최석민 박사과정, 고려대 기계공학과 최형원 석·박사통합과정, 공주사대부고 박정호 학생 등 3명을 장학생으로 선발했다.

이원준 박사는 국방 분야에서 24편의 SCI급 논문을 실었으며, 17편의 학술대회 논문을 발표하고 31건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등록했다.

또 무인전투기(UCAV) 형상 설계 연구의 비행체용 다기능 기체 구조 개발에 기여하는 등 국방 분야에서 연구를 활발히 해 온 점을 인정받았다.

KAIST 조정훈 학술상은 2003년 KAIST 로켓실험실 폭발사고로 숨진 고 조정훈(당시 25세) 명예박사의 학문적 열정을 기리고자 제정됐다. 2005년부터 해마다 항공우주공학 분야에서 연구업적이 뛰어난 젊은 과학자를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