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연합뉴스

씨엘, 아시아계 혐오 반대 캠페인 동참.."전 지구적으로 나서야"

오보람 입력 2021. 05. 14. 10:46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씨엘(CL·본명 이채린)이 최근 미국 사회에 번지고 있는 아시아계를 향한 혐오에 맞서기 위해 현지 기업의 혐오 반대 캠페인에 동참한다.

소속사 팀베리체리는 씨엘이 5월 아시아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미국의 차량 공유 업체인 리프트(Lyft) 등이 진행하는 '#스톱 아시안 헤이트'(#StopAsianHate·아시아계 혐오를 멈추라)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씨엘 [팀베리체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가수 씨엘(CL·본명 이채린)이 최근 미국 사회에 번지고 있는 아시아계를 향한 혐오에 맞서기 위해 현지 기업의 혐오 반대 캠페인에 동참한다.

소속사 팀베리체리는 씨엘이 5월 아시아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미국의 차량 공유 업체인 리프트(Lyft) 등이 진행하는 '#스톱 아시안 헤이트'(#StopAsianHate·아시아계 혐오를 멈추라)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14일 밝혔다.

리프트사는 아시아 공동체를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들과 협업해 혐오 범죄의 위협을 느끼는 이들에게 뉴욕,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무료·할인 차량 탑승을 제공한다.

씨엘은 이 캠페인을 직접 홍보하는 한편 캠페인 홍보 과정에서 자신의 이름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는 캠페인 일환으로 진행된 미국 잡지 페이퍼와 인터뷰에서 "팬데믹 훨씬 전부터 아시아 혐오는 존재했지만, 이제는 이를 함께 퇴치하기 위해 전 지구적으로 나서야 할 때"라며 "우리는 모두 안전하게 출근하고, 일상을 즐길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아시아태평양계(AAPI) 공동체에 실질적인 해결책과 마음의 평화를 줄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이 캠페인이 내가 속한 공동체의 사람들에게 보살핌받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씨엘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페이퍼와 인터뷰 내용을 담은 게시물을 올리고 'StopAsianHate'를 해시태그(#)로 달아 공유했다.

그는 앞서 아시아계 혐오가 절정으로 치닫던 3월에도 'We stand together'(우리는 함께 서 있다)라는 글을 올려 연대를 촉구한 바 있다.

ramb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