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경찰, 구리시청 압수수색..시장 비서실장 투기 의혹

유영규 기자 입력 2021. 05. 14. 10:54

기사 도구 모음

경찰이 오늘(14일) 구리시청 소속 공무원 등의 부동산 투기 혐의와 관련해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구리시청과 피의자들의 주거지 등 5곳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구리시청 공무원 등이 구리시 사노동 일대에 'E-Commerce 물류단지' 개발정보를 사전에 취득하고, 개발예정지 부근 토지 등을 매입한 혐의(부패방지법·부동산실명법위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해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이 오늘(14일) 구리시청 소속 공무원 등의 부동산 투기 혐의와 관련해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구리시청과 피의자들의 주거지 등 5곳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구리시청 공무원 등이 구리시 사노동 일대에 'E-Commerce 물류단지' 개발정보를 사전에 취득하고, 개발예정지 부근 토지 등을 매입한 혐의(부패방지법·부동산실명법위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해왔습니다.

현재 입건된 피의자 중에는 일반인을 비롯해 안승남 구리시장의 비서실장인 최 모 씨 등 공무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최 씨가 업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해 지인 명의로 지난해 1월과 6월 구리시 사노동 개발제한구역 안팎의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수가 확대될 수 있어 현재로선 정확한 수를 밝히기 어렵다"며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구리시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