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보쌈'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정일우·권유리·신현수, 위기 예고

입력 2021. 05. 14. 11:14

기사 도구 모음

'보쌈' 측이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정일우, 권유리, 신현수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MBN 주말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 지난 방송에서는 보쌈꾼 바우(정일우)와 옹주 수경(권유리)의 관계 변화, 그리고 그 사이에 조금씩 싹을 틔우고 있는 감정 등이 그려졌다.

MBN 측은 "15일 밤, 5회 방송에서 바우와 수경, 그리고 대엽에게까지 크나큰 위기가 닥친다. 그리고 위기 속에서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한 각자의 선택을 볼 수 있을 예정이다"라고 귀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보쌈' 측이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정일우, 권유리, 신현수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MBN 주말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 지난 방송에서는 보쌈꾼 바우(정일우)와 옹주 수경(권유리)의 관계 변화, 그리고 그 사이에 조금씩 싹을 틔우고 있는 감정 등이 그려졌다. 자신의 지위를 내려놓고 평범하게 살기로 결심한 수경은 집안일은 물론이고, 주막에 나가 돈까지 벌었다. 안해본 일이기에 서툴렀지만, 그렇게 조금씩 적응해나갔다. 바우는 이런 그녀에게 입으론 안 그런 척 했지만 속으론 걱정을 내비쳐 묘한 설렘을 자아내기도 했다. 방송 말미에선 수경이 바우를 향해 칼을 휘두른 대엽(신현수)을 막고 바우를 지키면서, 두 남자는 물론이고 시청자들도 놀라게 만든 엔딩을 장식했다.

이렇게 로맨스의 시작에 대한 기대가 피어오른 가운데,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그쪽이 이런 험한 일 안 겪었으면 좋겠소”라며 바우가 처음으로 수경을 향한 마음을 직접적으로 드러내면서 설렘의 방점을 찍었다. 문제는 이들을 추적하고 있는 사람들이 여전히 주위를 맴돌고 있다는 점. 언제 닥칠지 모르는 위기에 대한 불안감이 언제나 기저에 깔려있었다. 그리고 14일 공개된 스틸컷은 그 위기를 예고하고 있다. 이이첨(이재용)이 보낸 가병들로부터 수경을 지키기 위해 대신 칼에 맞은 대엽을 비롯해 날카로운 눈빛으로 누군가를 경계하고 있는 바우와 결연한 자세로 활을 겨누고 있는 수경까지 포착됐기 때문이다.

MBN 측은 “15일 밤, 5회 방송에서 바우와 수경, 그리고 대엽에게까지 크나큰 위기가 닥친다. 그리고 위기 속에서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한 각자의 선택을 볼 수 있을 예정이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이 과정을 이들 세 남녀의 운명에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될지 함께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보쌈'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