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코로나19 신규확진 747명..비수도권 40% 넘어서 '전국 확산'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11: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13일 강원 인제군의 한 고교에 재학 중인 고교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해당 학교에 임시선별진료소를 마련, 학생과 교사 등 313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 인제군 제공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신규확진자가 이틀 연속 700명대를 기록했다.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의 비수도권 비중이 다시 40%를 넘어 전국적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47명 늘어 누적 13만38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715명)보다 32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729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92명)보다 37명 증가하며 지난달 28일(748명) 이후 16일 만에 700명대로 올라섰다.

지역별로는 서울 229명, 경기 172명, 인천 34명 등 수도권이 435명(59.7%)이다.

비수도권은 전남 50명, 경북 34명, 대전 31명, 경남 28명, 울산 26명, 강원 25명, 부산 24명, 충남 22명, 전북 14명, 광주·제주 각 10명, 대구 9명, 세종 7명, 충북 4명 등 총 294명(40.3%)이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비중이 40%를 넘은 것은 지난 3일(42.8%) 이후 11일 만이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직장, 어린이집, 교회 등 다양한 공간을 고리로 발생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강남구 직장(17번째 사례)과 관련해 11명이 확진됐고, 경기 군포시 어학원 사례에서는 34명이 감염됐다. 비수도권의 경우 대전의 한 교회에서 20명, 경북 김천의 노인시설 2곳과 관련해 23명,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집과 관련해 10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