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이웃 살해 후 반성 기미 안 보여"..法, 징역 25년

박인옥 입력 2021. 05. 14. 11:14

기사 도구 모음

60대 남성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법원에서 중형을 선고 받았다.

A씨는 지난해 11월21일 오후 9시께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한 주택가에서 이웃에 사는 남성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60대 남성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법원에서 중형을 선고 받았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고충정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52)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법원은 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10년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A씨가 얼굴 등 치명적인 부위를 20여차례 찔러 피해자를 살해한 뒤 태연하게 집에서 밥을 먹는 등 비인간적이고 생명을 경시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피해자가 A씨의 잔인하고 끔찍한 범행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A씨는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고 범행 동기, 경위 등에 비춰 봤을 때 죄질이 매우 불량해 엄정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보인다"면서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이름 등 개인정보를 묻는 재판부의 질문에 "모른다"고 대답하는 등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11월21일 오후 9시께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한 주택가에서 이웃에 사는 남성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