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서울시, 여름철 풍수해 대비 긴급구조대응 대책 추진

예병정 입력 2021. 05. 14. 11:15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15일부터 10월 31일까지 여름철 풍수해에 대비한 긴급구조대응 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책은 여름철 태풍이나 집중호우로부터 시민의 생명 보호를 최우선해 예방·대비·대응·복구 4단계로 나눠 추진된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여름철 집중호우, 태풍 등은 큰 피해로 연결될 수 있는 만큼 빈틈없는 긴급구조대응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서울시
[파이낸셜뉴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15일부터 10월 31일까지 여름철 풍수해에 대비한 긴급구조대응 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책은 여름철 태풍이나 집중호우로부터 시민의 생명 보호를 최우선해 예방·대비·대응·복구 4단계로 나눠 추진된다.

먼저 집중호우가 발생할 수 있는 여름철 장마 전에는 쪽방촌 등 취약지역에 대한 안전실태를 확인하고 내수면에 설치된 수난인명구조장비함 등의 점검에 나선다.

또 구조보트, 수중펌프 등 인명구조장비가 100% 가동되도록 하고 풍수해로 인한 붕괴사고 대비 훈련과 구조대원 수난구조훈련도 소방서별로 실시한다.

기상특보가 발령되면 소방재난본부 및 24개 소방서의 풍수해 상황실을 단계에 맞춰 비상상황근무체계로 전환한다. 서울종합방재센터 종합상황실은 신고폭주에 대비하여 최대 80대의 비상수보대를 가동하고 소방서 및 의용소방대는 취약대상 순찰 및 불안전요인 제거에 투입된다.

이밖에도 집중호우 등으로 대형피해가 우려되는 사고가 발생할 경우 소방관서는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하고 다수 사상자 구급이송체계를 운영해 신속하게 인명구조에 나설 계획이다.

인명구조 등 긴급대응이 완료되면 재난현장의 복구를 위해 침수 피해 지역의 배수·급수, 비상전력 지원 및 안전점검 등도 실시할 방침이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여름철 집중호우, 태풍 등은 큰 피해로 연결될 수 있는 만큼 빈틈없는 긴급구조대응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