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사자가 상자를 쫓는 이유는..서울대공원 영상 공개

김지헌 입력 2021. 05. 14. 11:15 수정 2021. 05. 14. 11:37

기사 도구 모음

사자들이 동물 모습을 한 대형 상자를 공격하면서 노는 모습을 서울대공원이 14일 공개했다.

서울대공원이 공개한 유튜브 영상을 보면 사자들은 상자를 넘어뜨리고 물어뜯으면서 가지고 노는 모습을 보였다.

사자 등 고양잇과 동물은 독립적인 성격을 지닌 데다가 적의 침입에 대비해 좁은 곳에 들어가서 머무르는 습성이 있어서 상자를 좋아한다고 서울대공원은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자를 갖고 노는 서울대공원 사자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사자들이 동물 모습을 한 대형 상자를 공격하면서 노는 모습을 서울대공원이 14일 공개했다.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상자 놀이는 '행동 풍부화' 차원에서 진행했다. 행동 풍부화는 동물원 동물에게 자연과 유사한 환경을 제공해 야생동물의 풍부한 행동을 유도하고 비정상적 행동은 감소시키려는 목적의 프로그램이다.

서울대공원은 세탁기·냉장고 등 대형가전 포장 상자를 기업으로부터 기증받아 코끼리·기린·고릴라 등의 모양과 비슷하게 만들어 사자들에게 줬다. 동물 모양 상자 안에는 먹이와 사자가 좋아하는 코끼리 똥 등을 숨겨뒀다.

서울대공원이 공개한 유튜브 영상을 보면 사자들은 상자를 넘어뜨리고 물어뜯으면서 가지고 노는 모습을 보였다.

사자 등 고양잇과 동물은 독립적인 성격을 지닌 데다가 적의 침입에 대비해 좁은 곳에 들어가서 머무르는 습성이 있어서 상자를 좋아한다고 서울대공원은 설명했다.

이수연 서울대공원 원장은 "사자뿐만 아니라 많은 동물의 행동 풍부화를 시도해 동물의 스트레스를 낮추고 다채로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