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공공장소 금주구역 지정..서울시 토론회 등 의견수렴

예병정 입력 2021. 05. 14. 11:23 수정 2021. 05. 14. 11:44

기사 도구 모음

한강공원 등 공공장소를 '금주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게 된 가운데 서울시가 관련 토론회 등을 열고 의견 수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박 국장은 "한강공원 금주구역 지정할 경우 토론회, 공청회 통해 충분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이 같은 과정 통해 전반적 검토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한강공원 등 공공장소를 '금주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게 된 가운데 서울시가 관련 토론회 등을 열고 의견 수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4일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국장은 "한강공원 금주구역 지정할 경우 토론회, 공청회 통해 충분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이 같은 과정 통해 전반적 검토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7년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에 관한 조례안'을 만든 바 있다. 서울시장이 도시공원이나 놀이터 등을 '음주 청정 지역'으로 지정해 위반시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지만, 한강공원은 제외된 바 있다. 그렇지만 다음달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에 따라 지자체가 공공장소를 금주구역으로 지정하고 위반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게 됐다.

박 국장은 "공공장소를 금주구역으로 지정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이 다음달 30일부터 시행된다"며 "음주 폐해나 시민 건강 등 법 개정 취지에 맞춰 전반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