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한양대병원, 위암·유방암 치료 적정성 평가 '1등급'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5. 14. 11:26

기사 도구 모음

한양대병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위암·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위암과 유방암을 잘 치료하는 병원임을 지속적으로 입증한 것.

이번 적정성 평가는 2019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 동안 위암 및 유방암으로 수술을 받은 만 18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평가했으며, 한양대병원은 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100점 만점을 받았고, 위암 적정성 평가에서도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양대병원이 위암·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사진=한양대병원 제공

한양대병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위암·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위암과 유방암을 잘 치료하는 병원임을 지속적으로 입증한 것.

우리나라 암 발생율 1위인 위암의 적정성 평가는 5회 연속, 여성암 중에서 발생율 1위인 유방암의 적정성 평가는 7회 연속 1등급을 받았다.

이번 적정성 평가는 2019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 동안 위암 및 유방암으로 수술을 받은 만 18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평가했으며, 한양대병원은 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100점 만점을 받았고, 위암 적정성 평가에서도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윤호주 병원장은 “우리나라 암 발생율이 높은 위암과 유방암은 생존율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조기 진단과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본원은 다학제적 의료시스템으로 환자의 병기와 전신 상태에 따른 최적의 치료법을 제공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환자와 소통하고 공감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를 입증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