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더팩트

이보영X김서형 '마인', 효원가에 일어난 균열의 씨앗

유지훈 입력 2021. 05. 14. 11:32

기사 도구 모음

'마인'이 두 저택에 일어난 균열과 함께 본격적인 이야기를 펼친다.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제작진은 "자신들만의 바운더리를 공고히 지키며 살아가던 상류층 효원가에 갈등의 싹이 피어오르고 있다"며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인' 제작진이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제작진은 "효원가에 유입된 낯선 인물들을 통해 서희수, 정서현의 일상은 이미 이전과 다르게 흘러가는 중"이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tvN 제공

주목해야 할 관전 포인트들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마인'이 두 저택에 일어난 균열과 함께 본격적인 이야기를 펼친다.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제작진은 "자신들만의 바운더리를 공고히 지키며 살아가던 상류층 효원가에 갈등의 싹이 피어오르고 있다"며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먼저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 분)는 정략으로 맺어진 효원가 내 다른 이들과 달리 한지용(이현욱 분)과 오로지 사랑만 보고 결혼했다. 재벌가 특유의 정형화된 관습을 따르지 않고 신념대로 움직이는 서희수와 그런 아내를 묵묵히 지지해주는 한지용은 더할 나위 없는 완벽한 부부처럼 보이며 부러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아들 한하준(정현준 분) 프라이빗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이 들어오면서 공기의 흐름이 미묘하게 달라졌다. 고의인 듯 아닌 듯 자꾸만 서희수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드는 강자경은 일개 고용인이라기엔 어려운 행동을 일삼으며 긴장감을 조성했다.

특히 지난 2회 말미에는 그간 강자경에 다소 냉소적이었던 한지용이 묘한 분위기를 타며 손끝을 스치는 스킨십을 나누기도 했다. 서희수 밖에 모르는 애처가 인줄로만 알았던 한지용과 심상치 않은 비밀을 지닌 강자경 사이에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뼛속까지 귀족인 정서현(김서형 분)이 쓴 우아한 상류층 가면에도 미세한 실금이 생겨났다.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아들 한수혁(차학연 분)이 메이드 김유연(정이서 분)과 방을 바꾸면서 잠을 자는 등 아슬아슬한 감정을 나누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효원가 맏며느리로 숨은 곳까지 컨트롤 하는 정서현의 귀에 이 소식이 들어갈 날이 가까워 보인다. 아들 한수혁 역시 또 다른 재벌 자제와 혼인 준비 중이기에 호사가들 입방아에 예민한 정서현이 이 일을 마냥 덮어두진 않을 터다. 그가 이 일탈에 어떻게 반응할지 관심이 모인다.

제작진은 "이렇듯 효원가에 유입된 낯선 인물들을 통해 서희수, 정서현의 일상은 이미 이전과 다르게 흘러가는 중이다. 어찌할 수 없이 밀려온 변화의 물결 속에서 그들이 각자 대처할 방식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앞으로의 관심을 당부했다.

'마인'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tissue_hoon@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