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김희선, '백반기행' 강림한다

이다원 기자 edaone@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11: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배우 김희선이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 드디어 강림한다.

‘백반기행’ 측은 14일 “103회 방송문에서 김희선도 반한 ‘부산’의 밥상이 공개된다”고 밝혔다.

식객 허영만과 김희선은 ‘부산의 소울푸드’, 돼지국밥을 맛보러 간다. 두 사람의 발길이 향한 곳은 현지인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자자한 22년 역사의 한 돼지국밥집이다. 사람들이 줄 서서 먹는 맛집이라고. 김희선은 이곳에서 ‘인생 첫 돼지국밥’을 마주한다.

이뿐만 아니라 김희선을 깜짝 놀라게 한, ‘멍게’가 들어간 섞박지가 등장해 놀라움의 연속이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데뷔 29년 차 ‘베테랑’ 배우 김희선이 카메라 앞에서 당황한 모습을 보였는데, 바로 촬영과 상관없이 손님들의 행렬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백반기행’의 생생한 촬영 현장에 김희선은 당황함은 물론 시선을 떼지 못했다.

무엇보다 오늘 방송에서 김희선은 어느 순간부터 하나의 코너처럼 자리매김 한 ‘’백반기행‘ 릴레이’에 직접 나서 눈길을 끌었다. 본인을 소환한 배우 손현주의 뒤를 이어 직접 섭외에 나선 것. 연예계 대표 마당발 김희선의 움직임에 송혜교, 고현정, 송윤아 등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들이 모두 총출동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 중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소갈빗살도 뒷전으로 만들 정도로, 깜짝 놀랄 만한 인물과 연락이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김희선의 러브콜을 받은 이의 정체가 누구인지, 식객 허영만과 화려한 만남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흥행 보증수표’로 불리는 배우 김희선이 연기력의 비밀도 공개한다. 김희선은 “자녀가 10명이면 김혜자 선생님처럼 되겠어요”라며 자녀 수와 함께 늘어나는 연기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결혼 후 공백 기간만 무려 6년, 긴 공백기 끝에 한층 더 깊어진 연기력으로 화려하게 컴백한 배우 김희선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확인할 수 있다.

‘대한민국 대표 미인’이자 ‘베테랑’ 배우 김희선의 부산 백반기행은 이날 밤 8시에 공개된다.

이다원 기자 eda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