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언더커버' 지진희X김현주, 새로운 싸움의 시작..위기의 2라운드 [오늘밤TV]

입력 2021. 05. 14. 11:56

기사 도구 모음

한정현(지진희)과 최연수(김현주)가 위기의 2라운드에 돌입한다.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극본 송자훈 백철현 연출 송현욱) 측은 14일 7회 방송을 앞두고 공수처장 최연수가 일으킨 나비효과의 시작을 알리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7회를 기점으로 한정현과 최연수가 위기의 변곡점을 맞는다. 보이지 않는 적들과 새로운 싸움을 시작하는 두 사람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한정현(지진희)과 최연수(김현주)가 위기의 2라운드에 돌입한다.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극본 송자훈 백철현 연출 송현욱) 측은 14일 7회 방송을 앞두고 공수처장 최연수가 일으킨 나비효과의 시작을 알리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한정현과 최연수의 엇갈린 행보와 변화에 이목이 쏠린다.

최연수가 초대 공수처장으로 임명되며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한정현은 이를 막지 못한 도영걸(정만식)의 수상한 낌새에 뒤를 밟았다. 불길한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임형락(허준호)의 지시로 국정원 기조실에서 물러난 도영걸은 공수처 보안팀장이 되어 나타났다. 악수를 청하는 도영걸, 그 손을 맞잡은 최연수, 그리고 먼발치에서 두 사람을 지켜보는 한정현의 모습은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한정현, 최연수가 예견된 후폭풍을 마주한다. 먼저 누군가를 뒤쫓고 있는 한정현의 다크 아우라가 흥미롭다. 도영걸의 밀착 감시에 맞서 아내를 지키기 위해 위험한 추적을 감행한 것. 과연 한정현의 레이더망에 포착된 것은 무엇이고, 이는 반격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 다른 사진 속 최연수의 지친 얼굴은 공수처장 자리의 무게감을 엿볼 수 있다. 무슨 일인지 자신을 찾아온 강충모(이승준)와 대화를 나누는 표정이 심각하다. 허공을 응시하는 눈빛에는 복잡한 심경과 지난한 고뇌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결코 녹록지 않을 공수처 입성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14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최연수가 취임 첫날부터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다. 청와대 비서실장 김명재(정인기)의 뇌물 비리에 대한 익명의 제보가 최연수를 혼란에 빠뜨린다. 한정현은 도영걸의 파격 행보에 대적할 맞수 작전으로 반격에 시동을 건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7회를 기점으로 한정현과 최연수가 위기의 변곡점을 맞는다. 보이지 않는 적들과 새로운 싸움을 시작하는 두 사람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언더커버' 7회는 14일 밤 11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