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증강현실(AR)로 임상시험 업무 비대면 진행.."일대일 원격과외같은 효과"

입력 2021. 05. 14. 12:1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웨이헬스케어, AR 기술 적용 '아이크로 리모트' 출시
병원(의사) 방문없이 임상시험 관련 업무 수행 가능
비용 절감·시간 단축 등 원격업무 장점 극대화
모바일에서 아이크로 리모트 서비스로 임상시험 업무를 진행하는 모습. 더웨이헬스케어 제공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회의, 업무, 수업 등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시대다. 비대면은 접촉으로 인한 감염 위험을 줄여주고 이동에 따른 시간과 비용을 줄여주는 장점이 있지만 화면으로 나누는 대화나 정보 전달은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실제 원격수업을 하는 학생이 컴퓨터 화면만 켜두고 집중하지 못하는 장면은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많은 기업에서 회의를 위해 사용하는 줌(zoom) 역시 서로 화면을 보면서 의사소통은 할 수 있지만 평면적인 커뮤니케이션 수단이라는 한계가 지적되고 있다.

이런 상황은 임상시험 업무에도 똑같이 적용되는 고민이다. 때문에 비대면으로 업무를 진행하면서도 서로 주목도가 높은 커뮤니케이션 방법에 대한 니즈는 커져만 가고 있다.

헬스케어 컨설팅 기업 더웨이헬스케어가 이 달 말 출시하는 임상시험 원격 솔루션 '아이크로 리모트'는 이런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대안으로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 아이크로 리모트는 임상시험을 시행하는 연구자(주로 의사)와 CRA(임상시험모니터요원)를 원격으로 연결해주는 통합 지원 서비스 플랫폼이다. 연구자와 CRA의 모바일, PC를 통해 상호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 받으면서 임상시험 업무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이다.

그동안 임상시험 업무를 위해서는 CRA가 연구자가 있는 곳(주로 병원)으로 가서 관련 문서를 확인하고 필요한 정보를 대면으로 제공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러다보니 연구자와 CRA의 거리가 멀면 이동 시간이 오래 걸리고 그에 따른 비용도 적지 않게 발생했다. 이런 점 때문에 임상시험 진행이 더뎌지면서 비용은 계속 늘어만 가는 문제점이 누적돼 왔다.

김성보 더웨이헬스케어 이사는 “비대면 업무의 확장으로 전화, 문자, 이메일 등을 활용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이 활용되고 있지만 사실 연구자(의사)들은 대면 업무에 익숙해져 있어 이런 방법들이 효과적이지 못했다”며 “그렇다면 비대면이지만 마치 대면하듯이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하는 고민에서 이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런 점 때문에 아이크로 리모트에는 AR(증강현실) 기술이 적용됐다. 증강현실은 현실에 존재하는 이미지에 가상 이미지를 겹쳐 현실감이 뛰어나 상호간 교감 능력을 높일 수 있다. 즉 연구자가 임상시험 관련된 문서 등을 모바일로 비추면 CRA가 원격으로 점검하면서 수정사항 등을 제안할 수 있다. 화상 미팅 중에는 AR드로잉을 활용해 정보를 바로 점검할 수 있고 실시간으로 텍스트와 이미지도 주고 받을 수 있다. 줌과 같은 플랫폼이 1 대 다수의 평면적인 강의 구조라면 아이크로 리모트는 서로의 의견을 실시간 입체적으로 주고 받을 수 있는 1 대 1 원격 과외와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특히 CRA는 먼거리까지 출장을 갈 필요없이 바로 옆에서 설명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고 연구자 역시 대면 업무로 인한 부담 등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다만 이 플랫폼이 정착되기 위해서는 연구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아무리 좋은 서비스라도 사용자가 사용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 되기 때문이다.

김 이사는 “젊은 연구자들은 이런 원격 서비스에 많이 익숙한 편이지만 나이가 더 있으신 연구자들은 아직 이런 환경 변화에는 수동적인 측면이 있다”며 “다만 임상시험 관련 커뮤니케이션은 의사와 직접 하는 것보다 임상연구 간호사와 하는 경우가 많아 플랫폼 사용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현재의 임상시험 업무를 모두 원격으로 바꾼다기보다 대면 업무와 병행해 사용할 수 있는 보조 수단으로 생각한다”며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분명 비용 절감이나 임상시험 기간 단축과 같은 장점이 있기 때문에 이용자는 시간이 갈수록 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