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올해 모니터 시장 1.5억대 전망..삼성 가파른 성장세(종합)

이재은 입력 2021. 05. 14. 12:20

기사 도구 모음

올해 모니터 출하량이 10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1억5000만대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모니터 총 출하량이 약 1억5000만대로 전년보다 7.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 삼성전자의 모니터 출하량은 전년보다 20% 이상 늘며 상위 10대 브랜드 가운데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게이밍 모니터가 전체의 17.3%로 성장세 주도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올해 모니터 출하량이 10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1억5000만대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모니터 총 출하량이 약 1억5000만대로 전년보다 7.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1억4000만대로 8.6% 성장한 데 이어 또 다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는 예측이다.

1분기 모니터 출하량은 전년 동기보다 34.1% 증가했다. 트렌드포스는 2분기에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게이밍 모니터가 전체의 17.3%를 차지하는 등 성장세를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삼성전자와 에이수스의 괄목할 만한 출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올해 삼성전자의 모니터 출하량은 전년보다 20% 이상 늘며 상위 10대 브랜드 가운데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봤다. 에이수스는 게임 모니터 매출 급증과 함께 소비시장 수요가 높아 올해 1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패널과 반도체 등 핵심 부품의 부족으로 2분기부터 가격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측했다. 패널 모듈 가격은 3월부터 두 달간 평균 약 3.5~4.5달러 가량 올랐다. 5월 상반월 27인치 모니터용 패널 가격은 4월 하반월 대비 1.1% 오른 98.6달러, 21.5인치는 1.6% 상승한 64.5달러를 기록했다.

트렌드포스는 "5월에도 이 같은 상황은 해소되지 않고 한달 내내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면서도 "모니터 수요 상승세가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