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300억원 당첨 복권, 세탁기에 돌렸어요"..받을 수 있을까?

입력 2021. 05. 14. 12:21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여성이 2600만달러(약 300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복권에 당첨됐지만, 복권 실물은 빨랫감과 함께 세탁기에 돌려버렸다며 호소하고 나섰다.

13일(현지시간) 미 ABC방송에 따르면 이날은 지난해 11월 14일 추첨한 '슈퍼로또 플러스'에 당첨된 것으로 확인되는 복권의 마지막 지급 날짜였다.

당첨 복권을 판매한 편의점은 13만달러의 수수료를 받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3rf]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여성이 2600만달러(약 300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복권에 당첨됐지만, 복권 실물은 빨랫감과 함께 세탁기에 돌려버렸다며 호소하고 나섰다.

13일(현지시간) 미 ABC방송에 따르면 이날은 지난해 11월 14일 추첨한 '슈퍼로또 플러스'에 당첨된 것으로 확인되는 복권의 마지막 지급 날짜였다.

하지만 LA교외의 한 편의점에서 판매된 것으로 알려진 당첨 복권의 주인공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당첨금은 2600만달러, 우리 돈으로 약 300억원에 달하는 거액이다. 만약 연금 형식이 아닌 현금 일시 지급 방식을 택한다면 1970만달러(약 222억원)를 받을 수 있다.

편의점 직원은 언론에 지난 12일 한 여성이 찾아와 복권을 바지 주머니에 넣어두고는 이를 깜빡하고 그대로 세탁기에 넣어 빨아버렸다고 하소연했다고 전했다.

편의점 주인은 CCTV를 확인한 결과 이 여성이 복권을 사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해당 영상을 확보한 복권 업체는 편의점 측의 주장을 토대로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신이 복권 당첨자라고 주장한다면 일정 양식의 청구서를 작성해야 한다. 무엇보다 현물 복권이 없다면 복권 앞뒷면 사진 등 자신이 당첨 번호의 복권을 가지고 있었다는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

만약 끝내 아무도 당첨금을 찾아가지 못하면 1970만달러는 캘리포니아 공립학교 몫이 된다. 당첨 복권을 판매한 편의점은 13만달러의 수수료를 받게 된다.

kwy@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